신아속보
日, '욱일기' 해상자위대 함정 제주관함식 불참 통보
日, '욱일기' 해상자위대 함정 제주관함식 불참 통보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10.0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5월27일 일본 요코스카 항에 해상자위대 함정 구니사키 호가 정박한 모습. (사진=AP/연합뉴스)
2014년 5월27일 일본 요코스카 항에 해상자위대 함정 구니사키 호가 정박한 모습. (사진=AP/연합뉴스)

일본이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결국 해상자위대 함정을 보내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5일 정부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은 오는 11일 열리는 제주 국제관함식에 해상자위대 함정을 보내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대신 일본은 관함식 행사 중 하나인 서태평양해군심포지움에 대표단을 파견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은 '욱일기(旭日旗) 게양 논란'이 불거지면서 문제가 됐다.

욱일기는 제국주의 일본군이 사용하던 전범기로, 일본 우익들은 혐한(嫌韓) 시위 등에서 이 욱일기를 사용하고 있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1954년 발족 당시 자위함 깃발로 욱일기를 채택했고, 올해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가할 때에도 욱일기를 게양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한국은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일본에 대해 자위함에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 대신 일장기와 태극기를 게양할 것을 여러 번 요청했다.

식민 지배를 떠올리게 해 거부감을 느끼는 일본의 전범기를 허용할 수 없다는 국민감정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우리나라 시민단체와 지방의회 등은 집회를 열고 욱일기를 게양한 자위함의 제주 입항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일본 측은 법률상으로도 규칙상으로도 자위함에는 자위함기인 욱일기를 달아야 한다며 우리의 요구를 일축했다.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전날 "해상자위관에게 있어서 자위함기는 자랑이다. 내리고 (관함식에) 갈 일은 절대 없다"며 "자위함기는 법률상, 규칙상 게양하게 돼 있다"고 말해 파장이 일기도 했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