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 고용위기 군산 현장 방문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 고용위기 군산 현장 방문
  • 이윤근 기자
  • 승인 2018.09.19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회복 위해 정부-지자체 간 긴밀한 협력 강화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전북 군산시를 방문해 고용위기지역 일자리 상황을 살펴보며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시간을 가졌다.

19일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 및 중앙부처 관계자로 구성된 방문단은 군산국가산업단지에 방문해 한국GM 가동중단 직격탄을 맞은 오식도동 현장방문에 이어 고용위기 대응체계 점검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는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강임준 군산시장, 이한수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장,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협력업체 대표 등 16명이 참석해 최근 일자리 상황을 공유하고 정부지원방안 등 주요현안을 논의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군산 산단의 주축이었던 조선업종과 자동차업종의 붕괴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에 처하였고, 연관 산업의 동반침체로 현재 일자리상황이 어렵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한 고용·산업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하였다,

이에 대해 이목희 부위원장은 공감을 표시하며 우선 추진할 수 있는 부분부터 관계부처와 협의해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위기지역 지정 이후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대책으로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는데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나 아직도 만이 부족하다”며 “현대중공업 수주물량의 군산조선소 배정과 한국GM 군산공장의 조속한 활용 방안 마련이 궁극적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자리위원회는 2017년 5월에 설립된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로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며,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기획·심의·조정 및 정책 시행을 점검·평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신아일보] 군산/이윤근 기자

iyg353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