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원자력vs신재생…설문기관 따라 여론 오락가락?
원자력vs신재생…설문기관 따라 여론 오락가락?
  • 백승룡 기자
  • 승인 2018.09.1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학회 "국민 86% 신재생 확대 찬성"
지난 8월엔 원자력학회 "원전이용 찬성 71.6%"
신재생에너지 이용확대에 대한 의견.(자료=신재생에너지학회)
신재생에너지 이용확대에 대한 의견.(자료=신재생에너지학회)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관련, 원자력업계와 신재생에너지업계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가 큰 차이를 보였다. 설문조사가 다수 국민의 의견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 아닌, 각 업계의 입맛에 맞는 결과를 껴맞추기 위한 수단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7일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와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가 발표한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86.2%가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의 53.2%는 신재생에너지 이용 확대에 '매우 찬성한다'고 답변했고, 33.0%가 '약간 찬성한다'고 답했다.

또, 우리나라에 발전소를 추가로 건설할 때 기피하는 발전소는 원자력발전소가 47.1%를 차지해 '기피 1호'로 꼽혔다. 그 뒤를 이어 석탄화력발전소가 35.6%를 차지하며 두번째 기피 발전소 명단에 올랐다.

원자력발전 이용에 대한 의견.(자료=원자력학회)
원자력발전 이용에 대한 의견.(자료=원자력학회)

반면 지난달 16일 한국원자력학회와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 과학기술포럼 등 3개 단체는 국민 71.6%가 원전이용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원전의 비중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31.6%, 오히려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37.7%나 됐다는 것이다.

원자력 발전소에 대한 선호도는 태양광발전 44.9%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29.9%를 차지했다. 정부 에너지정책에 대해 반대하는 응답자는 50.1%로, 찬성한다는 응답자 45.5% 보다 많았다.

이 같은 상반된 여론조사 결과는 조사기관의 이해관계와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다. 조사기관 자체가 이해당사자이다보니 표본추출 단계나 결과해석 과정에서 객관성이 결여될 수 있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여론조사는 표본구성·조사시기·질문문항 등에 따라 왜곡되기 쉽다"며 "에너지정책이 산업 간 이해관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 끼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을 고려해 설문조사 및 결과해석에 있어서 보다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경제연구원도 지난해 10월과 올해 6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당시 원전·석탄발전을 축소하고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찬성하는 응답자는 각각 77.8%와 84.6%로 나타났다.

sowleic@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