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니 롬복서 한국인 1명 사망·1명 실종… 익사 추정
인니 롬복서 한국인 1명 사망·1명 실종… 익사 추정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9.1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노클링 장비 챙겨 나간 뒤 사고… 담당영사 급파

인도네시아의 롬복 섬에서 한국인 관광객 2명이 스노클링을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인도네시아 롬복 경찰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롬복 길리 트라왕안 섬 해변에서 한국인 A(19)씨가 숨진 채 발견 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또 함께 여행 온 친구 B(22)씨는 아직 실종 상태로 현재 경찰 병력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롬복 섬은 대표적인 휴양지로 두 사람은 함께 여행을 왔다가 전날 오후 4시께 스노클링 장비를 챙겨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 주변 해상은 파도가 다소 강한 편이었지만 날씨는 좋은 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두 사람이 스노클링을 하다가 익사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실종된 B씨를 찾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롬복 섬에 담당영사를 급파하고 수색 작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현지 당국과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