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히든싱어5' 박미경, 강원래 박진영과 혼성 그룹으로 데뷔 할 뻔한 사연은?
'히든싱어5' 박미경, 강원래 박진영과 혼성 그룹으로 데뷔 할 뻔한 사연은?
  • 이재원 기자
  • 승인 2018.09.02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가수 강원래가 박미경, 박진영과 함께 혼성 그룹으로 데뷔할 뻔한 일화를 언급하며 박미경과의 오랜 인연을 자랑했다.

'히든싱어5'에 90년대를 휘저었던 여성 파워 보컬의 대명사, 흑인 소울의 카리스마 디바 박미경이 출연한다. 평소 방송에서 자주 볼 수 없던 그녀의 방송 출연 소식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2일 방송될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 시즌5'(기획 조승욱 / 연출 김희정 / 이하 '히든싱어5')에서는 90년대를 대표하는 댄스 디바 박미경 편이 공개된다. 박미경 출연 소식에 가요계의 미다스 손 '김창환'과 그의 사단들이 총출동할 예정이다. 90년대를 주름 잡던 클론(강원래, 구준엽), 홍록기와 박미경의 뒤를 이은 섹시 디바 채연, 김창환 사단의 막내를 담당하고 있는 더 이스트라이트까지 모두 박미경을 응원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여 관심이 뜨겁다.

박미경은 1985년 '민들레 홀씨 되어'로 강변 가요제에서 장려상을 수상하면서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러던 와중 다운타운 DJ로 활동하던 시절의 김창환이 클럽에서 피아노를 치며 흑인 음악을 주로 부르던 박미경을 눈 여겨 보고 있다가 프로듀서로 성공한 후, 그녀를 통해 새로운 사운드를 구현한 1집 앨범을 2년간의 작업 끝에 내놓았다. 파워풀한 흑인 소울 창법, 파격적인 댄스로 가요계의 큰 반향을 일으킨 그녀는 최고의 댄스 디바로 등극했다.

가슴이 뻥 뚫리는 폭발적인 고음 애드립과 라틴, 디스코, 소울, 재즈, 발라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그녀의 곡들은 박효신, 보아, 코요테를 비롯 수많은 후배 가수들이 리메이크하는 등 세대를 아울러 사랑받고 있다. 여전히 완벅한 라이브 실력을 자랑하는 데뷔 34년차 레전드 국민 여가수, 가요계의 원조 걸크러시 '박미경'에 대한 기대가 뜨겁다.

이런 가운데 박미경을 응원하기 위해 모인 막강 연예인 판정단이 모였다. 당시를 함께 풍미했던 김창환 사단이 대거 출동한다. 작곡가인 김창환을 비롯해 클론(강원래, 구준엽)과 홍록기, 채연, 더 이스트라이트 이우진, 정사강까지 김창환 사단의 신구세대가 모두 자리해 스튜디오 현장을 한껏 더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이전에 박미경과 함께 드림걸스 무대를 꾸몄던 레드벨벳의 슬기가 조이와 함께 출격해 지원사격에 나서 더욱 더 기대를 모은다.

이날 강원래는 원래 박미경, 박진영과 함께 혼성 그룹으로 데뷔할 뻔한 일화를 언급하며 박미경과의 오랜 인연을 자랑했다. 강원래는 "처음 김창환 사단에 들어왔을 때 박진영 씨 하고 저 하고 둘이 뭔가를 하려고 했었다. 그러다 김창환 씨가 여자 가수를 한 명 붙여야 겠다. 노래 정말 잘 하는 친구가 있는데, '민들레 홀씨 되어' 너 혹시 아니?"라고 물어봤다고 전했다.

박미경을 이미 알고 있던 강원래는 박진영과 함께 박미경을 만나러 갔다고 하며 처음 만났을 때 박미경이 휘트니 휴스턴의 'Saving All My Love For You'를 부르자 박진영과 기절을 했다고 털어놨다. 우리에게 이런 구세주가 오는 구나 싶었던 두 사람은 박미경과 함께 밤새도록 음악 얘기하고 '프리스타일'이라는 팀을 결성, 그러나 박진영과 박미경이 각각 '날 떠나지마', '이유같지 않은 이유'로 솔로 데뷔를 하면서 무산 되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그리고 박미경의 메가 히트곡 '이유같지 않은 이유'가 90년대 가요 어벤져스 군단의 회심작으로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작사 김창환, 작곡 천성일에 편곡에는 스타 작곡가인 김형석이 참여했다고 해 눈길을 끈다. 또, 안무는 '국민듀오' 클론, 코러스에는 무려 '국민가수' 김건모가 참여해 그야말로 어벤져스 드림팀이었는 후문.

JTBC '히든싱어5' 박미경 편은 오는 2일(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jw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