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부산시 비브리오 패혈증 비상…전국 26명 발생
부산시 비브리오 패혈증 비상…전국 26명 발생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08.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 9, 10월에 집중 발생, 치사율 50% 주의당부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올해 고온 현상으로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가파르게 늘어나 비상이 걸렸다.

매년 8~10월에 집중 발생하는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올 들어 3명(의심환자 포함)이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의 1명보다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전국에서도 비브리오 패혈증 환자수가 지난달 10명이 발생한데 이어 이달 들어 15명이 발생하는 등 올 들어 총 26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중 환자수 17명보다 1.5배가량 늘어나 확산조짐을 보이고 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제3군 법정 감염병으로 매년 50명(전국) 내외 환자가 발생한다. 해마다 비브리오 패혈증 환자수가 9월에 가장 많은 것을 감안하면 작년보다 증가할 것이 예상되고 있어서 시민들의 관심과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27일 유관기관 등과 긴급 대처에 나는 등 위생점검 등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비브리오 패혈증균(Vibrio vulnificus)은 해수·갯벌․어패류 등 연안 해양 환경에 서식하는 균으로 10도 이하의 수온에서는 증식이 억제되는데 반해 21~25도 이상 수온에서는 증식이 활발해 늦여름에 환자가 많이 발생한다.

최근 부산 연안의 해수온도가 예년에 비해 매우 높아 세균 증식이 활발하므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덜 익혀서 먹을 경우 발병가능성이 높고 상처 난 피부를 통해 바닷물에 접촉하는 경우에 감염의 위험이 높다. 그 증상은 1~3일 간의 잠복기 후 발열과 오한, 혈압저하, 복통, 설사 등이 나타난다.

증상은 발생 후 24시간 이내에 특징적인 발진, 수포, 괴사성 병변이 주로 하지에서 보이며 발병 24시간 이내에 적절한 항생제를 투여할 경우 30% 가량의 사망률을 나타내고 72시간 이후에 항생제를 투여할 경우에는 100%의 사망률을 보일 정도로 치사율이 높아 초기진단과 적극적인 처치가 중요하다.

하지만 빠른 진단과 적극적인 처치에도 불구하고 환자의 절반은 결국 사망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활동성 간염이나 간경화, 알콜성 간질환자와 면역저하자 같은 감염 고위험군은 여름과 초가을에 어패류 생식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부산은 어패류 취급업소가 매우 많은 지역으로 발생 개연성이 높아 병원성 비브리오균 실험실 감시사업(비브리오넷)과 비브리오 패혈증균 예측시스템을 활용해 비브리오균 수준을 확인·유관기관에 전파하여 비브리오 패혈증 발생에 적극대비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비브리오 패혈증은 예방수칙을 알고 실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어패류는 5도 이하로 냉장보관 후 흐르는 수돗물에 씻은 후 섭취하거나 85도 이상 가열한 뒤 섭취할 것”을 당부하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상태로는 해수와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여름철 어패류 조리 시 장갑을 사용하고 조리 후에는 반드시 칼이나 도마는 소독할 것”등을 강조했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