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화재 두달만에 칼 빼든 정부… BMW 자료 부실 탓?
화재 두달만에 칼 빼든 정부… BMW 자료 부실 탓?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8.2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단 차량 화재에도 원인 오리무중… 뿔 난 시민들 달래기
교통안전公 뒤늦게 BMW 화재 과학적 검증 조사계획 밝혀
(사진=김재환 기자)
(사진=김재환 기자)

원인 모를 연쇄 BMW 차량 화재에 뿔난 시민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결국 정부가 칼을 빼들었다.

20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집중적으로 발생한 BMW 화재원인을 과학적이고 투명하게 검증하기 위한 BMW차량 화재 조사계획을 발표했다.

교통안전공단은 BMW측에 지난 6월부터 빈번하게 발생하는 BMW 520d에 화재에 대해 6월25일과 7월 5‧19일 세 차례에 걸쳐 기술 자료를 요청했지만 BMW측은 원인규명 조사 등의 사유로 자료를 회신하지 않거나 일부자료를 누락했다는 설명이다.

BMW측에 요청한 자료는 흡기다기관 천공발생원인 조사보고서인 BMW 자체 결함원인 TF 보고서와 차종별 EGR, 설계변경 및 해당엔진 리콜관련 자료 등 관련 자료를 총 7차례에 걸쳐 요청 했다. 이 중에 국내 제작결함 시정조치 참고 자료와 결함원인에 대한 BMW 발표자료만 제출했을 뿐 다른 자료는 아직 미제출 상태다.  

BMW측에 요청한 자료는 제대로 받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정부는 “총 7차에 걸쳐 요청 중 3차까지는 자료가 기한 내에 다 들어온 상태다”며 “기술자료가 4차까지 1차자료 포함해서 완성됐고 5차가 지난 8일 요청했지만 아직 미 접수된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원에서 요구한 자료는 다 들어왔고 현재는 BMW측이 제출한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교통안전공단은 BMW 제출 자료의 검증과 별도로 정확한 화재원인 규명을 위해 동일 사양의 별도차량을 구입해 자체검증시험을 추진하고 발화가능성 확인할 예정이다.

자체검증시험은 △EGR시스템에 의한 발화가능성 확인 △EGR 가압시험 및 X-선 비파괴검사 △냉각수 퇴적물 화학특성 분석 등으로 이뤄진다. 또 리콜 예정인 EGR 모듈 제품의 성능과 안전성에 대해서도 기존 모델과 전후 비교시험 등도 실행될 예정이다.

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언론 등에서 제기된 다양한 화재원인에 대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며 “이를 위해 EGR 제어프로그램 및 DPF 등 후처리시스템 간 화재상관성 조사와 흡기다기관 용융온도확인 등을 병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연말까지 정확한 화재원인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통안전공단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화재원인 등 조사 전반에 참여시킬 예정이다. 조사단 단장은 박심수 고려대학교 교수와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 원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이 외에 학계 5명, 화재전문가 6명, 시민단체 7명 정부 3명 등 외부전문가 총 21명이 참여를 확정했다. 필요시 전문가를 더 충원할 방침이다.

lupin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