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학범호, 붉은색 유니폼 입고 명예회복 노린다
김학범호, 붉은색 유니폼 입고 명예회복 노린다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8.2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9시 키르기스스탄과 대결… 주전급 선수 등장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학범호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도 전통의 붉은색 유니폼을 입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에서 대표팀은 전통의 붉은색 상의와 검정색 하의를 착용한다. 양말 역시 붉은색이다. 골키퍼는 상하의 양말까지 모두 노란색 유니폼을 입는다.

한국에 맞서는 키르기스스탄은 상·하의와 양말까지 흰색의 유니폼으로 맞춰 착용한다.

한국은 지난 15일 바레인전에서 6-0 기분 좋은 대승을 거두면서 좋은 기운을 얻었으나, 17일 말레이시아에 1-2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며 분위기가 한 풀 꺾었다.

말레이시아에 패배를 당한 한국은 이날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명예회복을 노린다. 조 1위는 물 건너갔지만 키르기스스탄전 대승으로 토너먼트에 앞서 분위기를 바꾸겠다는 각오다. 

이에 따라 이번 경기에서는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등장할 전망이다. 말레이시아전을 건너뛴 와일드카드 골키퍼 조현우(대구)와 컨디션 조절 중인 손흥민(토트넘) 등의 선발 출격이 예상된다.

김 감독은 "더 이상 물러설 데가 없다. 총력전을 펼치겠다"라며 키르기스스탄전 필승 각오를 다졌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