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사립 초중고 28곳 평균 학비, 대학 등록금 2배 수준"
"사립 초중고 28곳 평균 학비, 대학 등록금 2배 수준"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8.1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사고 2589만원 가장 높아… "교육 현실 개선돼야"

사립 초·중·고교 중 수업료를 포함해 학부모가 1년간 부담해야 하는 비용이 1000만원 이상인 곳이 28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해영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사립학교 순 학부모 부담금 1000만원 이상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학생 1인당 학부모 부담금이 1000만원 이상인 사립 초·중·고교는 28곳이었다.

학부모 부담금은 입학금과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방과후 학교 활동비, 현장체험 학습비, 급식비 등 학부모가 부담하는 모든 경비를 합한 금액으로, 이들 학교의 학부모 부담금은 평균 1222만원이었다.

이는 4년제 대학 1년 평균 등록금(669만원)의 두 배 수준이다.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고교가 14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초등학교 13곳, 중학교 1곳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 이들 학교의 대다수인 86%(24개교)가 밀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 가장 많은 18개교가 위치했고, 경기에 5개교, 전북 2개교, 인천·울산·강원에 각 1개교가 있었다.

학부모 부담금이 가장 많은 학교는 민족사관고(2589만원)로, 4년제 대학 1년 평균 등록금의 네 배에 달했으며, 이어 청심국제고(1759만원), 경기외고(1554만원), 청심국제중(1468만원), 경복초(1295만원), 하나고(1262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평균 학부모 부담금이 4년제 대학 평균 등록금의 2배에 이른다는 것은 상당한 규모"라며 "자녀 입장에서 부모의 재력을 선택할 수 없는 만큼 가정환경이 곧 교육기회로 직결되는 불평등한 교육 현실은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