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예지원, 미스터리한 정체 밝혀지나?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예지원, 미스터리한 정체 밝혀지나?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8.18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예지원의 미스터리한 정체에 관한 실마리가 등장하기 시작하며 시청자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연출 조수원/제작 본팩토리)(이하 ‘서른이지만’)가 동 시간대 드라마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월화 최강자’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는 가운데, 미스터리한 가정부 제니퍼(예지원 분)의 정체가 호기심을 무한 자극하고 있다.

제니퍼는 청소부터 다리미질, 요리까지 모든 가사일을 퍼펙트하게 해내며 급기야 집에서 수타면을 뽑아내는가 하면, 감자 무게를 눈으로 보고 알아맞히는 진정한 ‘가정부 계의 알파고’다. 더욱이 그는 서리(신혜선 분)는 물론 우진(양세종 분)까지 번쩍 드는 괴력과 태권도, 영어까지 뭐든지 만능인 능력자 면모로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에 더해 제니퍼의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는 무표정한 얼굴과 높낮이 없는 로봇 같은 말투, 적재적소에 맞는 명언을 읊으며 말하는 독특한 화법이 그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14회에서는 제니퍼의 과거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언가에 충격을 받은 듯 세차게 쏟아지는 비를 고스란히 맞으며 걷고 있는 임산부 제니퍼의 모습이 담긴 과거 회상 장면이 그려진 것. 특히 과거 회상 이후 늘 무표정이었던 제니퍼의 눈에 그렁그렁하게 맺힌 눈물이 포착돼, 그에게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동시에 과거 제니퍼에게 우산을 쥐어주고 간 서리 외삼촌(이승준 분)의 모습 또한 공개돼, 우진의 집에 들어간 이유가 서리 때문은 아닌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16회에서는 우진의 집 앞을 서성이던 노란 하이힐(이영은 분)이 서리-우진이 아닌 제니퍼와 연관이 있음이 드러나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제니퍼에게 ‘황미정’이라고 부른 노란 하이힐의 모습과 그와 마주한 제니퍼의 눈빛에 서린 당혹감이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 이에 제니퍼와 노란 하이힐과의 관계, 그리고 ‘황미정’이란 본명을 두고 제니퍼로 살아가게 된 사연에 호기심이 고조된다.

이처럼 제니퍼의 정체에 대한 단서가 하나 둘 공개되기 시작하며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의견이 분분한 상황. 과연 앞으로 제니퍼에 관한 미스터리들이 어떻게 풀려갈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중계 관계로 20일(월) 결방하며, 21일(화) 밤 10시 30분에 17-18회가 방송된다.

jy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