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삼성의 역작 '갤노트9'…"S펜에 주목하라"
삼성의 역작 '갤노트9'…"S펜에 주목하라"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8.1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루투스 탑재 '펜의 경계 허문다'…40초면 '완충'
이통사 사전예약 실시…직영점서 구매시 할인 혜택도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린 갤럭시노트9 공개(언팩) 행사에서 발표하는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진=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린 갤럭시노트9 공개(언팩) 행사에서 발표하는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이 공개되면서 'S펜'에 전세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그저 화면을 터치할 수 있는 정도의 '펜'기능이 아닌 자체 내장된 기능을 원격제어 할 수 있는 '리모컨'으로 진화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9일 오전 11시(뉴욕 현지시간, 한국시간으로 10일 0시)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서 갤럭시노트9을 공개했다. 

특히 그동안  있어도 겨우 써야될 때만 쓰던 S펜의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점이 눈에 띈다. S펜은 초기에 아날로그의 감성을 재현한 필기구의 성격이 강했다. 하지만 펜이 오래 닳으면 화면에 잘 먹히지 않거나 그저 필기하는 기능 이외에 다른 혁신적인 기능이 없어 S펜의 효용성에 대해 끊임없이 논란이 많았다.

이번 노트9에서는 저전력 블루투스(BLE)를 탑재해 셀프 카메라 촬영에서부터 앱 실행까지 S펜을 통해 원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기존 노트시리즈에 쓰이던 무선 원격제어 기능을 더욱 확대한 것. 이번 노트 시리즈에서 S펜이 '펜' 기능의 경계를 허물었다는 평을 받는 이유다.

외신도 깜짝 놀랐다. 블룸버그통신은 "갤럭시노트9은 전작 노트8과 비슷한 것으로 보이지만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하고 카메라 성능을 업그레이드했다"며 "특히 사진촬영 등에 리모트 컨트롤이 가능한 S펜의 업그레이드가 하이라이트다"고 평가했다.

S펜은 갤러리에서 버튼을 눌러 이전·다음 사진으로 이동할 수 있고 음성 녹음, 삼성 뮤직, 비디오, 유튜브 등 앱에서 재생·정지를 제어할 수 있다. 삼성 덱스나 미러링 기능을 활용해 큰 화면에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띄우고 S펜을 클리커처럼 사용할 수도 있다.

노트9 S펜은 블루투스 기능이 꺼져있을 떄도 연결이 유지되며 별도로 구매한 S펜 역시 기존 S펜 연결을 해제한 후 꽂기만 하면 자동으로 연결된다는 큰 장점도 가진다. 노트9에 꽂기만 하면 약 40초만에 완전 충전된다. 완충된 S펜은 대기 시간 기준 30분 또는 최대 200번까지 버튼 사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또 "노트9 512GB 스페셜 에디션은 오션 블루와 라벤더 퍼블 두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며 "오션 블루 모델은 옐로우 색상과 실버 색상의 S펜을, 라벤더 퍼플 모델은 라벤더 색상과 실버 색상의 S펜이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이통3사는 삼성전자의 이같은 행보에 발맞춰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이며 사전예약에 들어갔다. 

SK텔레콤은 'T월드다이렉트'에서 노트9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128GB 기준 109만4500원, 512GB 기준 135만3000원이다. 'T삼성카드V2', 'Tello카드', '척척할인'을 이용해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KT는 KT매장과 KT Shop에서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오늘부터 전국 S·Zone 매장에서는 노트9 사전체험도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노트9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들은 'U+ Family 하나카드' 자동이체를 통해 월 통신료의 25%, 최대 3만원까지 절감할 수 있다. 할인 받는 통신비에는 노트9의 할부금은 물론 본인 및 가족의 통신료와 IPTV·인터넷·IoT 요금, 소액결제액 등이 포함된다.

한편 갤럭시노트9의 사양은 기본 내장 메모리가 128GB로 전작보다 2배 늘어났고 512GB 모델의 경우 마이크로SD카드와 사용하면 최대 1TB 메모리로 사용할 수 있다. 또 배터리가 4000㎃h로 전작 대비 21% 늘었고 CPU는 약 30% 이상, GPU는 약 20% 향상됐다.

csl@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