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의원 33인 황명선 최고위원 후보 ‘지지 선언’
충남도의원 33인 황명선 최고위원 후보 ‘지지 선언’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8.08.0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법 개정·지방의회법 제정 등 지방의회 역할 강화 기대
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33명 전원이 8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황명선 최고위원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사진=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
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33명 전원이 8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황명선 최고위원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사진=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

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33명 전원(대표 김연)이 8일 ”오는 25일 전당대회에 자치분권 대표주자로 나선 황명선 최고위원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실질적 집권여당인 당 지도부는 여의도 중심으로만 운영되어 왔다”며 “지방에서 주민들과 얼굴을 맞대고 함께 문제를 찾고 해결하는 지방정부와 지방의회 대표들은 당 지도부에서 찾아볼 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민주당은 중앙 정치인만이 있는 당이 아니라 지방정부와 지방의원들이 함께하는 당이 되어야 하고 지방의 목소리를 들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번 8월 25일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후보 중 국회의원이 아닌 유일한 후보는 황명선 후보로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한 축인 지방의회의 ‘정책지원 전문인력제 도입’과 ‘의회사무처 직원 인사권 독립’, ‘의회예산독립’, ‘지방정부임원 인사청문회 도입’ 등 지방의회가 민의를 대변할 수 있도록 하는 법과 제도를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당부하는 등 지방의회의 온전한 역할을 강화하는 데 앞장서고 있는 후보다”라고 지지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제부터 우리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황명선 후보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당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유병국 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 33인 전원 명의로 결의했다.

한편, 황명선 후보는 보수의 아성 충남에서 두 번의 도전 끝에 논산시장으로 주민의 선택을 얻어 민주당의 발전과 민주당의 가치를 실현하게 했다. 또한, 계보가 아닌 정책을 우선하는 정치로 민선 5, 6, 7기 논산시장으로 지역주민들과 함께하고 있다.

특히, 지방의원(서울시 의원)과 민선 기초단체장(논산시장) 3선의 경험을 바탕으로 2441명의 지방정부와 지방의원을 대표하여 중앙에서 지방의 목소리를 제대로 낼 수 있는 유일한 후보로 알려져 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