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진룽호, 러시아 석탄 적재… 北석탄 반입 조사중"
외교부 "진룽호, 러시아 석탄 적재… 北석탄 반입 조사중"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8.08.07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기관 선박 검색결과, 안보리 결의 위반 확인 안 돼"

정부가 북한산 석탄을 반입한 의혹을 받는 선박 '진룽호'가 포항 신항에 정박 중인 것과 관련해 "안보리 결의 위반 혐의는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진룽호 입항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진룽호는 러시아산 석탄을 적재하고 들어왔으며 관계기관의 선박 검색 결과 안보리 결의 위반 혐의는 확인된 바 없다"고 답했다.

그는 "관련 도큐먼트(서류)를 통해서 러시아산 석탄이라고 1차 확인을 했다"면서 "따라서 '아직 그 혐의가 발견된 것이 없다'라고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진룽호의 과거 북한산 석탄 국내 반입 의혹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에서 전반적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지방해양항만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입항한 진룽호는 이날 오후 6시께 작업을 마치고 러시아로 출항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선박은 2984t 규모로 13명의 승선원이 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선적은 중앙아메리카에 있는 벨리즈로 확인됐다.

이날 진룽호에서는 포항신항7부두에서 화물칸 덮개를 열고 덩어리 형태의 석탄을 내리는 작업이 진행됐다.

진룽호는 오는 8일 오전 11시 출항 예정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한 당국자는 "현재로서는 진룽호가 예정대로 (8일) 나가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북한석탄대책 태스크포스(TF) 단장인 유기준 의원에 따르면 진룽호는 지난해 10월 27일 강원 동해항에 석탄을 반입한 이후부터 이번에 포항신항에 입항한 것까지 모두 20차례 국내에 입항했다.

진룽호는 북한산 석탄을 국내에 밀반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 중 하나다. 유 의원은 "진룽호 같은 의심 선박이 최소 8척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고재태 기자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