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찰, '고3 시험지 유출' 수사 확대… 지역 교육계 우려 시각도
경찰, '고3 시험지 유출' 수사 확대… 지역 교육계 우려 시각도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7.1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윗선' 개입 가능성 검토중… 학부모·학교 이사장 부인 '동문'
애꿎은 고3 입시 불이익 우려… 추가 의혹 밝혀질 경우 타격

고3 기말고사 시험지가 유출된 광주의 한 고등학교에 대한 경찰 수사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경찰은 학교 압수수색 등에 이어 이번 사건에 학교 '윗선'이 개입했을 가능성을 염두해두고 다각도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역 교육계에선 이번 사건으로 수시전형과 수능을 앞둔 광주 지역의 다른 학생들까지 애꿎은 피해를 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시험문제를 빼돌린 광주 모 고등학교 행정실장 A(58)씨에게 개인적인 대가뿐만 아니라 상부 지시가 있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A씨가 시험을 빼돌린 것으로 알려진 광주 한 고등학교 3학년 학부모 B(52·여)씨가 이 학교 이사장 부인과 고교 동문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또 B씨와 이사장 부인이 시험지 유출 사건이 학교 구성원에게 알려진 이달 11일 이후 전화통화를 한 사실도 확인됐다.

다만 시험지가 유출된 시점을 전후로 연락한 사실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휴대전화 사용기록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분석 중이다.

B씨는 병원을 경영 중인 의사로, 학교 운영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교직원과 친분을 쌓아왔다. 지난 4월에는 발전기금으로 300만원 기탁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주요 범행동기로 B씨의 영향력을 꼽기도 했다. 따라서 경찰은 A씨가 시험지를 빼돌린 데에는 개인적인 대가 외에 '윗선'의 지시가 있을 가능성을 염두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해 고의적으로 시험지 유출에 개입했거나 방조한 학교 관계자가 나오면 형사입건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경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지역 교육계에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추가 의혹이 발견되면 일어날 파장에 바짝 긴장한 모습이다.

당초 이번 사건은 발각 초기만 해도 고3 자녀를 둔 학교운영위원장의 과욕과 학교 행정실장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한 일회성 사건으로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경찰 수사 과정에서 A씨와 B씨의 범행이 중간고사에서도 발생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사건은 일파만파 번졌다.

경찰은 당사자들은 부인하고 있으나 시험지 유출을 대가로 금품이나 다른 거래가 오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학교에 대한 압수수색까지 단행했다.

이 같은 상황에 지역 교육계서는 남아 있는 추가 의혹까지 사실로 드러나면 지역 교육계 도덕성에 큰 타격을 입을 것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수능을 코앞에 둔 다른 고3 학생들에 대한 걱정스러운 목소리가 높다. 2년 전 생활기록부를 조작한 모 여고 사례와 같이 이 지역 다른 수험생들이 불이익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광주시교육청도 이를 고려해 사건 초기부터 피해 최소화에 나서고 있지만, 뚜렷한 진정 효과를 보고있지는 못한 실정이다.

이에 지역 교육계는 신속히 의혹을 규명하고 수사를 마무리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의견이 많다.

한국교총 관계자는 "의혹을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밝히되, 억울한 불이익을 당하는 수험생들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