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음란사이트 '소라넷' 운영자 경찰 구속… 공범 3명 '적색수배'
음란사이트 '소라넷' 운영자 경찰 구속… 공범 3명 '적색수배'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6.26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도피 중 여권 무효화되자 자진귀국… 사이트 폐쇄 2년 만
과거 소라넷 트위터·사이트 캡처. (사진=신아일보DB)
과거 소라넷 트위터·사이트 캡처. (사진=신아일보DB)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 ‘소라넷’ 창립 운영자 4명중 1명이 경찰에 구속됐다. 사이트가 폐쇄된 지 2년 만이다.

경찰은 다른 운영자 3명에 대해서는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한 상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45·여)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소지하고 있던 한국 여권에 대해 외교부의 여권 무효화 조치를 내리자 지난 18일 인천공항으로 자진 귀국했다.

앞서 A씨는 수사망을 피해 달아나 뉴질랜드에서 지내면서 외교부를 상대로 여권발급 제한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

A씨는 남편, 다른 부부 한 쌍과 함께 1999년 9월부터 2016년 3월까지 해외에 서버를 두고 소라넷을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이 회원들 간에 집단 성관계 영상 등 불법음란물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도록 방조했다고 보고 있다.

또 성매매업소, 도박사이트 등의 광고를 게재하면서 13년 동안 수백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2015년 3월 소라넷 수사에 착수했으며, 2016년 3월 운영진 6명을 특정하고 이중 국내에 살고 있던 2명을 먼저 검거했다.

A씨 등 나머지 4명은 나라를 옮겨가며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다녔다. 그러다 유일하게 한국 여권을 보유하고 있었던 A씨만 먼저 붙잡혔다.

A씨의 남편과 다른 부부 한 쌍은 호주 시민권과 영주권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이들에 대해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해 놓은 상태다.

1999년 ‘소라의 가이드’라는 이름으로 문을 연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 소라넷은 2003년 사이트가 확대 개편된 후 회원수가 100만 명이 넘으면서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음란물 포털로 자리 잡았다가 2016년 폐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