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예측 가능 국토정책 위해 빅데이터 활용 늘려야"
"예측 가능 국토정책 위해 빅데이터 활용 늘려야"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8.06.25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국정과제·현안 중심 '선도 프로젝트' 우선
공공·민간 보유 데이터 공유·확산 생태계 필요

실패 확률을 줄이고 예측 가능한 국토정책을 펼치기 위해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빅데이터의 정책적 활용이 초기 단계인 만큼 주요 국정과제 및 현안을 중심으로 길잡이가 될 선도 프로젝트를 우선 추진하고, 공공과 민간의 빅데이터 공유가 자유롭게 이뤄질 수 있는 생태계도 조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25일 국토연구원 임은선 국토정보연구본부장 등은 '빅데이터 시대의 국토정책 추진방향과 과제' 보고서를 통해 빅데이터가 다양한 현상을 진단하고 예측하는 새로운 국토정책 수단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빅데이터는 사물인터넷과 소셜미디어, 각종 첨단센서로부터 생성되는데, 다양한 현상을 진단하고 예측해 맞춤형 처방이 가능한 새로운 정책지원도구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정보통신기술 발전으로 △사람의 활동과 생각 △사물의 움직임과 패턴 △환경의 상태와 변화를 파악하고 미래의 불확실성을 줄이는데 활용가치가 높다.

이에 따라 보고서에서는 주요 국정과제와 국토현안을 중심으로 정확도가 높은 빅데이터를 발굴·선정해 시범적용하고, 그 효과와 활용방법을 공유하는 패스파인더(길라잡이) 프로젝트를 기획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또, 빅데이터를 융합해 정책적 이슈나 사업을 혁신할 수 있는 실용화 우선 과제를 도출하고, 국토진단과 정책평가 등 당장 활용 가능한 분야에서는 실증사업을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공공과 민간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유기적으로 공유·확산할 수 있는 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하면, 도시재생 및 지역경제 등 정책 수립시 유동인구와 체류인구, 부동산 등에 대한 수요·공급을 파악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국토 지속가능성에 대한 모니터링과 지역 경쟁력 진단, 국민 만족도 확인 등의 작업 역시 빅데이터에 기반을 두고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임은선 본부장은 "국토진단에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가 구축, 갱신, 관리될 수 있도록 데이터 거버넌스를 강화해 데이터 생태계를 활성화 해야 한다"며 "각 부처에서 생산한 정책지표와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 등을 공유하는 플랫폼을 정비하고 확산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2년(왼쪽)과 2016년 광주전남혁신도시 거주자의 전남지역에서의 카드(신한카드)소비패턴 변화.(자료=국토연구원·신한카드)
2012년(왼쪽)과 2016년 광주전남혁신도시 거주자의 전남지역에서의 카드(신한카드)소비패턴 변화.(자료=국토연구원·신한카드)

한편, 국내에서도 국토교통 연구 분야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례를 찾아볼 수 있다.

예를 들어 국토연구원은 신한카드와 함께 지난 2012년과 2016년 광주전남혁신도시 거주인구의 신한카드 거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광주전남혁신도시 거주자 소비액은 2012년 약 16억원에서 2016년 약 82억원으로 5배가량 증가했다. 이 중 여성의 소비가 약 6.4배 상승했고, 특히 30대 여성 구매액수는 13.1배나 증가했다.

이 같은 소비액수 비중을 토대로 광주전남혁신도시 거주인구의 구성은 혁신도시 조성 전보다 젊어졌고, 젊은 여성 계층을 중심으로 소비액이 급격히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앞으로 정부가 혁신도시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데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