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우조선해양, 그리스 마란가스로부터 LNG운반선 1척 수주
대우조선해양, 그리스 마란가스로부터 LNG운반선 1척 수주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06.2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에만 LNG운반선 10척 수주
천연가스 추진 엔진·완전재액화시스템 등 장착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로부터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계약한 선박의 옵션물량으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0년 하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34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천연가스 추진 엔진(ME-GI)과 완전재액화시스템(FRS)가 탑재돼있다. 

이에따라 기존 LNG운반선 대비 연료 효율은 30%가량 높아지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이상 낮출 수 있다는게 회사의 설명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10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5척, 특수선 1척 등 총 26척 약 32억달러, 한화 3조5600억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약 44%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