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3보) 지방선거 출구조사… 민주 14곳·한국 2곳·무소속 1곳 우세
(3보) 지방선거 출구조사… 민주 14곳·한국 2곳·무소속 1곳 우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3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13일 오후 6시 마감된 가운데,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KBS, MBC, SBS 등 방송 3사가 투표가 완료된 직후인 오후 6시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시장은 박원순 민주당 후보가 55.9%로 김문수 한국당 후보(21.2%)를 압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지사에서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59.3%로 남경필 한국당 후보의 33.6%를 크게 앞섰다.

인천시장의 경우 박남춘 민주당 후보가 59.3%로, 유정복 한국당 후보(34.4%)를 앞선 것으로 예측됐다.

부산시장에서도 오거돈 후보가 58.6%, 서병수 35.4%로 민주당이 1위로 예측됐다.

광주시장은 이용섭 민주당 후보가 83.6%로 나경채 정의당 후보(6.2%)를 압도했다.

대전시장은 허태정 민주당 후보가 60.0%로 29.4%로 예측된 박성효 한국당 후보를 앞질렀다.

울산시장은 송철호 민주당 후보가 55.3%로, 김기현  한국당 후보의 38.8%를 크게 앞섰다.

세종시장은 이춘희 민주당 후보가 72.2%로 송아영 한국당 후보(18.0%)를 앞섰다.

강원지사의 경우 최문순 민주당 후보가 66.6%로 정창수 한국당 후보 33.4%를 따돌린 것으로 예측됐다.

충북지사는 이시종 민주당 후보가 65.4%로 박경국 한국당 후보의 26.6%를 크게 압도했다.

충남지사는 양승조 민주당 후보가 63.7%로 이인제 한국당 후보의 34.6%를 앞섰다.

전북지사는 송하진 후보가 75.0%로 임정엽 민주평화당 후보(17.8%)를 앞서 1위로 예측됐다.

전남지사도 김영록 민주당 후보가 82.0%로 민영삼 민주평화당 후보의 8.3%를 앞섰다.

경남지사의 경우 김경수 민주당 후보가 56.8%로 김태호 한국당 후보(40.1%)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장은 권영진 한국당 후보가 52.2%로 임대윤 민주당 후보 41.4%를 앞서 예측 1위였다.

경북지사에서도 이철우 한국당 후보가 54.9%로 오중기 민주당 후보의 34.8%를 앞선 것으로 예측됐다.

제주지사의 경우 원희룡 무소속 후보가 50.3%로 문대림 민주당 후보(41.8%)를 앞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