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당일치기로 끝난다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당일치기로 끝난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대→확대→업무오찬 순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한 뒤 자리이동을 권하고 있다. (사진=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한 뒤 자리이동을 권하고 있다. (사진=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전격 시작된 가운데, 이번 회담은 이날 하루만 진행되는 것으로 결정됐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상황에 따라 하루, 이틀, 사흘이 될 수도 있다"고 연장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12일 '당일치기 회담'으로 결론이 났다.

회담은 두 정상 간의 독대에 이어 확대회담, 업무오찬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통역사들만이 참석하는 단독회담이 진행된다.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하는 확대정상회담이 열린다.

이후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추가로 참석하는 업무오찬이 이어진다.

모든 회담 일정을 마무리한 뒤 양 정상이 함께 언론에 모습을 드러낼지도 최대 관심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정이 종료되는 대로 기자회견을 한 뒤 오후 8시(현지시간)경 미국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출국시간까지 못 박은 것은 양측 간 이견이 상당부분 좁혀진 것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