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 적십자회담 22일·군사회담 14일 개최 합의
남북, 적십자회담 22일·군사회담 14일 개최 합의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0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보도문 합의… 체육회담은 18일 판문점서 진행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공동보도문을 교환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공동보도문을 교환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북이 적십자회담을 22일 금강산에서, 장성급 군사회담을 14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각각 개최키로 협의했다.

또 아시아게임 공동참가를 논의할 체육회담을 18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기로 했다.

남북은 1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 등이 담긴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남북은 6·15 남북공동행사는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가까운 시일안에 개성공업지구 내에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안문현 국무조정실 심의관 등이 대표로 참석했다.

북측 대표단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 5명이 나왔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