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추미애 "북미정상회담, 평화의 문 열리는 역사적 계기 될 것"
추미애 "북미정상회담, 평화의 문 열리는 역사적 계기 될 것"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5.1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추미애 대표.(사진=연합뉴스)
1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추미애 대표.(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완전히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전력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북미정상회담은 한미정상회담에서 시작한 평화의 문이 활짝 열리는 역사적 계기가 될 것이다. 모든 것을 낙관하긴 어렵지만 그동안 확인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감안하면 많은 기대가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문 대통령이 6월초 열리는 G7 정상회담에 초청된다면 국제사회의 압도적 지지를 받을 것이다. 종전 선언과 평화협정과 비핵화와 상호불가침, 공존의 균형으로 상생으로 가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또 "전날 문 대통령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평화가 일상이 됐으면 좋겠다'는 소회를 밝혔다"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1년을 핵과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기 위한 1년이라고 평가했다. (그리고) 얼어붙었던 남북관계는 녹아서 평화의 강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제는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과 미국으로 돌아갔고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맞이했다. 한 편의 영화로 만들어도 괜찮을 드라마틱한 과정이다"면서 "평화는 기다리는게 아니라 만드는 것이라 생각한다. 평화가 일상이 되는 세상을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