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상용·임시직 월급 격차, 1년 새 40% 이상 늘어
상용·임시직 월급 격차, 1년 새 40% 이상 늘어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4.30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용직과 임시직 근로자 간의 올해 2월 임금 격차가 전년 같은 기간 보다 40%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2월 기준으로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노동력(상용 및 임시·일용직) 실태를 조사한 결과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간 임금 격차는 287만7000원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203만1000원보다 41.7% 늘어난 수치다. 여기에는 설 상여금 지급 시기의 변동(지난해 1월→올해 2월)과 특별급여의 증가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구체적으로 상용직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37만800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351만7000원)보다 23.5% 늘었다.

반면 임시·일용직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전년 동원(148만6000원)보다 1.0% 늘은 150만1000원에 그쳤다.

상용 및 임시·일용직 전체 근로자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15만500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336만3000원)보다 23.6% 증가했다.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전년 같은 기간(165.9시간)보다 16.2시간 줄은 149.7시간이었다. 근로일수(18.0일)도 전년 동월보다 1.8일 줄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