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리설주 판문점 방문… 김정숙 여사와 첫 만남
[남북정상회담] 리설주 판문점 방문… 김정숙 여사와 첫 만남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27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을 방문했다.

리 여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정상회담장이 있는 평화의집에서 환담한 뒤 환영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남북 정상의 부인간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한 핑크색 투피스 차임의 리 여사는 문 대통령 내외와 김위원장을 만나 "부끄럽다. 저는 한 것도 없이 이렇게 왔다"고 말했으며,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문화예술교류를 할텐데 많은 활동을 해달라"고 말했다.

리 여사는 그동안 김 위원장의 각종 공개일정을 수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5~28일 김 위원장의 방중에도 동행해 연회·오찬 등의 일정에 참석한 바 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사진=연합뉴스 유투브 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