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D-1 '전세계 주목' 양 정상의 모두발언
[남북정상회담] D-1 '전세계 주목' 양 정상의 모두발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2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김정은, 전세계 생중계 알면서도 공개 합의
정제된 발언 할 듯… 비핵화 직접 언급 가능성
'정상국가' 강조 주력하는 北, 생중계할지 주목
(사진=신아일보 편집부)
(사진=신아일보 편집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처음으로 마주앉게되는 가운데, 양 정상의 모두발언이 주목된다.

대통령 비서실장인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이 26일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발표한 '2018 남북정상회담' 일정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판문점 북측 통일각 쪽에서 김 위원장이 걸어와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오면 악수하며 맞이한다.

양 정상은 이어 남측 평화의집까지 이동한 뒤 오전 10시경 회담을 시작하게 된다. 회담에 앞서 모두발언까지 생중계가 예정돼있다.

이 과정에서 양 정상의 모두발언이 주목된다. 모두발언에서 이날 회담의 내용을 가늠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전세계가 원하는 발언을 알고 있으며, 이를 감안하고 모두발언을 공개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관측된다.

양 정상의 모두발언이 생중계되는 사실을 알고있는 상황에서 매우 정제되고 준비된 발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 위원장은 북한의 '정상국가' 이미지 강조를 위해 비핵화 의지를 직접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북미정상회담 등 주요 이슈를 선제적으로 꺼내들며 회담 분위기를 리드하려 할 수도 있다.

이렇게되면 회담은 일사천리로 부담없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공동보도문 역시 비교적 쉽게 도출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이번 남북 정상의 첫 만남 등이 전세계로 생중계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북한에서도 생중계 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우리측에서 제안한 생중계를 북한에서 흔쾌히 수용했는데, 과거 1차(2000년), 2차(2007) 남북 정상회담은 생중계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파격적이다.

그 만큼 북측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거는 기대가 크다는 점을 짐작할 수 있는 것이다.

아울러 그동안 김 위원장이 과시적이고 파격적인 언행을 보여왔다는 점에서도 추측이 가능하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초 평양에서 이뤄진 남측에술단의 공연을 전력 관람한 데 이어 기념사진 촬영까지 하며 대담성을 드러낸 바 있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남측 공연단의 공연을 직접 관람한 것은 김 위원장이 최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최근 들어 북한이 정상국가임을 과시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그동안 북한이 최고지도자의 공개활동은 대부분 녹화중계를 해왔다는 점에서 북한에서의 생중계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