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차, 중국서 SUV 판매 날개 달다
현대차, 중국서 SUV 판매 날개 달다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4.24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분기 판매량 전년 40% 돌파
신형 ix35 이미 작년 판매량 넘어
중국 소형 SUV 엔씨노.(사진=현대차)
중국 소형 SUV 엔씨노.(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중국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앞세워 부진을 털어내고 있다.

2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1분기 중국에서 ix25를 비롯해 ix35, 신형 투싼, 싼타페 등 SUV 4개 모델을 6만7167대 판매했다.

현대의 SUV차량 판매 실적은 같은 기간 전체 판매량 16만2612대의 41.3% 수준이다. 현대차의 중국 내 SUV 판매 비중이 40%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05년 3.9%에 불과했던 SUV 비중을 늘리며 판매도 꾸준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33.7%를 기록, 최대 판매실적을 올렸지만 지난해 사드 갈등으로 29.5%로 하락했다.

반면 올해 1분기 SUV 비중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작년 1월 출시된 신형 ix35가 판매 호조를 보인 덕분인 것으로 분석된다. ix35는 올해 1~3월 3만7847대가 팔려나가며 이미 작년 한 해 판매량(3만4361대)을 넘어섰다.

이런 가운데 새로운 소형 SUV 엔씨노(중국형 코나)가 출시되며 올해 현대차의 중국 내 SUV 판매 비중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사드 사태가 진정되는 분위기와 맞물려 SUV 판매 확대에 주력해 실적 반등에 나설 계획으로 알려졌다. 중국 시장에서 SUV의 인기가 높아 판매 증가로 이어지고 있고 SUV 차종이 대당 판매단가가 높아 수익성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