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간 '핫라인' 열려… 4분 19초간 시험통화
남북 정상간 '핫라인' 열려… 4분 19초간 시험통화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2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쪽 청와대 집무실, 북측은 국무위원회에 설치
내주 초 文대통령-김 위원장 역사적 전화통화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 앞두고 20일 청와대와 북한 국무위원회를 연결하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직통전화)'이 개통돼 4분 19초간의 시험통화가 이뤄졌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은 우리는 청와대, 북측은 국무위원회에 설치됐으며, 이날은 송인배 청와대 1부속실장과 북한 국무위원회 담당자 간의 시범통화가 우선적으로 이뤄졌다.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역사적인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연결이 완료돼 오늘 오후 3시 41분부터 4분 19초간 상호 통화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가 오는 27일 열릴 예정인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첫 통화를 갖기로 한 만큼 내주 초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전화통화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