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농림수산상 "日컬링팀이 먹은 한국 딸기 원래 우리 것"
日농림수산상 "日컬링팀이 먹은 한국 딸기 원래 우리 것"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3.0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2엔드에서 한국 김은정이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2엔드에서 한국 김은정이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 선수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딸기가 맛있다고 칭찬한 것에 대해 사이토 겐 농림수산상이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4일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사이토 겐 농림수산상은 지난 2일 열림 기자회견에서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의 동메달 획득을 언급하며 “선수들이 하프타임(10엔드 경기 중 5엔드 끝난 뒤 휴식 시간) 때 한국산이 아닌 일본산 딸기를 먹었다면 더 기분이 좋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 스즈키 유미는 동메달을 획득한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 딸기가 놀랄 정도로 맛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사이토 농림수산상은 또 “사실 일본 대표팀 선수들이 먹은 (한국산) 딸기는 일본 품종에 뿌리를 둔다”며 “일본 딸기의 이종 교배를 통해 새로운 브랜드(품종)가 탄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산 딸기는 2012년까지 한국으로부터 '품종 보호' 리스트에서 빠져 있었고, 그 결과 현재 한국산 딸기 품종의 대다수가 일본산 딸기와의 이종 교배 결과물이 됐다는 게 일본 농림수산성의 주장이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