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대출 의원, 경상대 박물관·고문헌도서관 도움 공로 감사패
박대출 의원, 경상대 박물관·고문헌도서관 도움 공로 감사패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2.2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출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진주시갑)은 21일, 경상대 박물관 및 고문헌도서관 건립과 발전에 도움을 준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패를 받았다.

경상대 박물관 및 고문헌도서관은 지역의 선사, 가야유물을 전시했던 국립 진주박물관이 임진왜란 전문박물관으로 전환되면서 지역 고대문화 전시 공간이 절실했었다.

또 경남 지역 내 고문헌을 관리할 전문기관 부재로 경남지역의 역사 및 문화연구원에 심각한 문제가 야기됐었다.

이에 박 의원은 ‘경상대 박물관 및 고문헌도서관’의 건립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그 결과 지난해 공사가 마무리돼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9178㎡ 규모의 도서관이 탄생했다.

박물관은 1만 4000여 점의 발굴매장 문화재를 소장하고 있다.

주요 전시는 서부경남 최초로 발견된 구석기 유물부터 우리나라 유일의 청동기시대 동검 그림, 고대 문화교류를 보여주는 일본토기, 청동거울, 로만글래스와 가야 문화의 진수를 보여주는 합천 옥전고분군 유물 등을 전면 공개한다.

또 가야 왕의 완전무장 모습과 왕의 칼을 재현했으며, 사용자와 사용 연도가 분명한 분청사기도 전시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지역사 및 우리 역사를 이해하고 보존할 수 있는 장이 되길 바라며, 경남지역 중심의 문화재 발굴·수집·연구·보존의 중심이 되길 바란다”며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버금가는 국내 고문헌 전문기관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상도/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