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슈퍼루키' 고진영, LPGA 데뷔전서 우승… 67년 만에 새역사
'슈퍼루키' 고진영, LPGA 데뷔전서 우승… 67년 만에 새역사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2.1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진영 (사진=AFP/연합뉴스)
고진영 (사진=AFP/연합뉴스)

‘슈퍼루키’ 고진영(23)이 올해 진출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공식 데뷔전에서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고진영은 18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이하 호주여자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적어낸 고진영은 최혜진을 3타 차로 따돌리고 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우승 상금은 19만5000달러(약 2억원).

이로써 고진영은 1951년 이스턴오픈에서 우승한 고(故) 베벌리 핸슨(미국) 이후 67년 만에 LPGA 공식 데뷔전에서 우승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고진영은 지난해 10월 초청 선수 자격으로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 출전해 우승, LPGA투어 티켓을 손에 넣으면서 신인왕으로 꼽혔다.

고진영은 신인왕 후보 1순위답게 데뷔전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완성하며 강력한 인상을 남겼다. LPGA투어 통산 2승째다.

첫날부터 단독 선두를 지켰던 고진영에게도 위기는 있었다.

1,2번 홀 연속 버디를 잡아낸 고진영은 3번 홀과 7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했고, 그 사이 최혜진이 4타를 줄여 고진영과의 격차를 1타 차로 줄였다.

고진영은 9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낸 데 이어 13번 홀에서 4.5m 버디 퍼트를 성공해 2위 최혜진은 3타 차로 따돌렸다.

이후 최혜진이 16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고진영은 17번 홀에서 내리막 5m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한편 함께 출전한 유선영(32), 신지애(30), 유소연(28)은 나란히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해 공동 7위에 올랐다. 고진영의 신인왕 경쟁자 해나 그린(호주)는 10언더파 278타로 3위를 기록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