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상수도, 올해 누수방지사업에 306억원 투입
대구 상수도, 올해 누수방지사업에 306억원 투입
  • 김진욱 기자
  • 승인 2018.01.1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관 개량·누수탐사용역·배수관망 정비사업 추진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 누수로 인한 시민불편 최소화와 상수도 경영합리화를 위해 올해 30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누수방지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본부는 누수방지와 맑은 물 공급을 위해 노후관 개량사업, 누수탐사 용역, 배수관망 정비 등의 누수방지사업을 추진한다.

녹물, 이물질 출수 등 수질 민원이 잦은 지역의 노후관과 누수가 발생하는 오래된 관을 교체하는 노후관 개량사업에 280억원을 투입해 65㎞의 노후관을 교체할 예정이다.

누수탐사용역에는 20억원을 투입해 체계적인 누수탐지 와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며, 특히 유수율이 낮은 지역과 누수에 취약한 도심지, 시장·상가 지역을 중심으로 실시해 안전사고 예방과 누수에 따른 시민들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수장, 배수지, 가압장 등 배수계통별로 급수구역을 체계화한 배수관망 구역화(Block System) 사업의 적정 운영 과 유지관리를 위해 6억원을 투입해 83개소의 배수관망을 정비한다.

본부는 지난 1990년부터 2017년까지 총 3835㎞, 사업비 3308억원으로 노후관 교체를 지속적으로 추진했으며, 2002년부터 2015년까지 475억원을 투입해 총 589개소의 배수관망 구역화 사업을 완료했다.

또한 지하로 스며드는 누수를 탐지하기 위해 2003년부터 2017년까지 105억원을 투입, 1만 1500여건의 누수 지점을 탐지 와 수선해 수돗물 6100만t이 버려지는 것을 예방했으며, 그 결과 345억원의 생산 비용을 절감했다.

본부는 이와 같은 다양한 누수방지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상수도사업 경영지표인 유수율을 72.4%에서 93.0%로 20.6% 향상시켜 큰 폭의 재정 건전성 확보와 경영합리화를 이뤘다.

김문수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시민들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올해도 누수방지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