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 정부, "위안부합의 유지 외에 선택지 없어" 공식입장
日 정부, "위안부합의 유지 외에 선택지 없어" 공식입장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12.2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위안부 합의 입장' 표명 후 외교채널로 韓에 입장 표명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 (사진=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 (사진=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데 대해 공식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8일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주일 한국대사관 간부에게 "(위안부) 합의의 유지 이외에 정책적인 선택지는 없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이를 두고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에 '우려'를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외교부 태스크포스(TF)의 '한·일 위안부 합의' 조사 결과와 관련, 성명을 통해 "지난 합의가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정부 간의 공식적 약속이라는 부담에도 불구하고,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금 분명히 밝힌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입장문에서 합의의 '파기'나 '재협상'이라는 용어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은 사실상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파기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현재까지 이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그는 전날 주변에 "(한일) 합의는 1밀리미터(㎜)도 움직이지 않는다"라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실상 아베 총리가 향후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추가적인 조치 등을 요청해도 일절 응하지 않을 것이란 점을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로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오전 "일본으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계속해서 (한국 측에) 합의 이행을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합의를 이행하지 않으면),여러 형태로 한일 관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