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저소득층 대상 노후 가스시설 개선
동해, 저소득층 대상 노후 가스시설 개선
  • 이중성 기자
  • 승인 2015.04.0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동해시는 비용부담 등 경제적 이유로 노후·불량한 가스시설을 개선하지 못하는 가구에 대해 무료로 시설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까지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총 4억2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총 2234가구의 가스시설을 금속배관과 퓨즈콕을 설치해 주민의 생활안전을 제고시켰다.

올해는 최근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령’이 개정돼 내년부터 모든 LP가스 사용주택이 금속배관 설치가 의무화 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됨에 따라 비용부담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층(기초노령수당 수급자, 독거노인, 장애인(1〜3급), 소년소녀가장, 한부모가족)까지 확대 시행한다.

이에 총 1억12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민층 500가구를 대상으로 한국가스안전공사 강원영동지사와 함께 개선사업을 실시하기로 했으며, 무료개선 대상가구 확보를 위해 상시 관할 동 주민센터에서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주민 안전과 서민생활안정을 위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안전행복도시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동해/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