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추가납부액 3∼5월 분납… 개정안 발의
연말정산 추가납부액 3∼5월 분납… 개정안 발의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1.2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성진 의원 세법개정안 발의… 기재부 "납세자 불편없게 하겠다"

올해 논란이 된 연말정산의 후속조치로 납세자는 추가 납부세액을 3월∼5월까지 3개월간 나눠 낼 수 있게 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나성린 의원은 29일 연말정산을 통해 발생한 추가 납부세액을 3개월에 걸쳐 분납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추가 납부세액이 10만원을 초과할 경우 2월∼4월까지 3개월에 걸쳐 분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올해는 개정된 소득세법에 따라 연말정산을 하는 첫해임을 감안해 2월에는 추가 세액을 납부하지 않고, 3월∼5월까지 3개월간 분납할 수 있도록 특례조항을 뒀다.

나성린 의원실 관계자는 "올해는 2월에 추가세액을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면서 "3월에 추가세액을 한꺼번에 납부할 지, 3월∼5월까지 3개월간 나눠낼지 선택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분납액은 3개월간 균등하게 내는 방향으로 시행령 개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연말정산에서 추가 납부세액이 발생한 근로소득자들은 원천징수 의무자인 회사에 분납신청을 하면 급여통장을 통해 오는 3월부터 3개월에 걸쳐 나눠 내면 되는 셈이다.

앞서 새누리당과 정부는 연말정산 논란이 불거진 지난 21일 당정협의를 갖고 추가납부 세액에 대한 분납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인 나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것이다.

나 의원은 개정안 제출에 앞서 기획재정부와 이 같은 내용을 협의했다. 정부여당은 2월 임시국회에서 개정안을 통과시킬 방침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분납과 추가환급에 대해 납세자들의 불편이 없도록 절차적으로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