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국립발레단장에 발레리나 강수진씨 내정
새 국립발레단장에 발레리나 강수진씨 내정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3.12.0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일보=고아라 기자] 새 국립발레단장에 발레리나 강수진씨(46·사진)가 내정됐다.

3일 공연계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따르면 강씨는 올해 말 임기가 끝나는 최태지 현 국립발레단장의 후임으로 결정됐다.

강씨는 자신이 수석무용수로 있는 독일 슈투트가르트발레단에서의 활동 등을 마무리한 뒤 조만간 귀국해 임명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강씨는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스타 발레리나다. 1986년 슈투트가르트발레단에 만 18세의 나이로 최연소 입단한 이후 지금까지도 현역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1999년 ‘무용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 최고 여성무용수에 선정됐고 2007년 최고 장인 예술가에게 수여되는 독일 ‘캄머탠저린’(궁정무용가) 칭호를 받았다.

무용계에서는 강씨가 국립발레단의 새 수장을 맡게 됨에 따라 그가 세계무대에서 쌓은 지식과 경험, 인적 네트워크 등을 한국 발레계가 흡수할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