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 이라크 재건사업 잇따라 수주
STX, 이라크 재건사업 잇따라 수주
  • 박민호기자
  • 승인 2010.03.01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X중공업, 32억불 석유화학 플랜트 건설 MOU
STX중공업은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이희범 STX에너지·중공업 총괄 회장, 이찬우 STX중공업 부사장,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 파우지 판소 하리리 이라크 산업광물부 장관(Mr. Fawzi Fanso Hariri)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이라크 산업광물부와 이라크 남부 바스라(Basrah)州에 연산 에틸렌 60만톤, 프로필렌 20만톤, 폴리프로필렌 20만톤, 저밀도 폴리에틸렌 20만톤, 고밀도 폴리에틸렌 20만톤, PVC 40만톤 등의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할 있는 복합석유화학단지 및 기반 시설 건설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STX중공업은 턴키방식의 EPC 사업을 통해 이번 플랜트 프로젝트를 수행할 계획으로 올 연말에 착공해 2014년 본격적인 생산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완공 후 운영은 이라크 산업광물부 산하의 국영 석유화학회사인 SCPI 가 담당하게 된다.

현재 이라크는 석유화학제품 생산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내수 시장의 수요를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으로, 이라크 정부는 이번 석유화학 플랜트건설을 통해 내수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로써 STX는 지난달 강덕수 STX그룹 회장이 이라크를 방문, 누리 알 말리키(Nuri Al Maliki) 이라크 총리와 만나 총 300만톤 규모의 일관공정 제철단지와 500MW급 가스복합화력발전소 건설에 대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데 이어 또다시 대규모 플랜트 프로젝트에 진출하는 성과를 일궈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