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수 진보단일 안산시의원 후보, '바람을 태풍으로...' 지지 호소
박범수 진보단일 안산시의원 후보, '바람을 태풍으로...' 지지 호소
  • 문인호 기자
  • 승인 2022.05.26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박범수 안산시의원 후보가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26일 사동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박범수 후보 측)
진보당 박범수 안산시의원 후보가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26일 사동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박범수 후보 측)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26일, 안산시 가선거구(사동·사이동·해양동· 본오3동)에 출마한 진보당 박범수 후보가 “1·2번만의 안산시의회를 바꿔달라”며 호소문을 내놨다.

진보당,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이 연대한 진보단일 후보로 나선 박 후보는 꾸준한 지역 활동을 이어왔다. 3명을 선출하는 선거구 특성상 진보정당들이 지원에 나섰다.

박 후보는 호소문을 통해 "지난 10여 년간 양당 독식의 시의회를 바꾸고 싶다는 목소리가 들려온다. 양당정치를 바꿔야 지역사회가 발전할 수 있고, 다양한 목소리를 내는 의회가 만들어 진다. 한 표 주겠다는 주민을 많이 뵙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분명 바람이 불지만 아직 부족하다. 더 큰 바람이 불어야 당선될 수 있다. 바람을 태풍으로 만들어 달라“며 "우리 동네 시의원은 3등까지 당선되니 찍어주시면 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제가 시의원이 된다면 정말 잘할 수 있다는 것이다"라며 "부끄럽지 않게 주민들에게 사랑받는 시의원이 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mih25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