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마곡지구에 연구 인프라 확충…신약 개발 박차
한독, 마곡지구에 연구 인프라 확충…신약 개발 박차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5.2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독 퓨쳐 콤플렉스'·'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 준공
"연구원이 몰입할 수 있는 환경 마련, 글로벌 신약 성과 창출할 것"
한독 퓨쳐 콤플렉스와 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한독]
한독 퓨쳐 콤플렉스와 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사진=한독]

한독이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 연구소와 신사옥을 준공해 글로벌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한독은 제넥신, 프로젠과 24일 ‘한독 퓨쳐 콤플렉스(Handok Future Complex)’와 ‘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Bio Innovation Park)’의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한독 퓨쳐 콤플렉스와 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는 연구원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신약개발에 몰입할 뿐 아니라 혁신적인 협업 모델이 구현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한독 퓨쳐 콤플렉스는 연면적 약 2만1837제곱미터(㎡)에 지상 8층, 지하 3층으로 구성돼 있으며 한독 중앙연구소와 한독의 자회사 이노큐브가 입주한다.

한독은 중화동과 판교으로 분리돼 있었던 제품개발연구소와 신약개발연구소를 한독 퓨쳐 콤플렉스로 통합해 R&D(연구개발) 역량과 인프라를 강화했다.

또 한독 퓨쳐 콤플렉스 준공으로 관계사인 제넥신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이노큐브를 통해 신약 개발을 위한 이노베이션 플랫폼을 확장한다. 이노큐브는 임상단계의 협업은 물론 초기 단계의 바이오 헬스케어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역할을 한다. 한독은 이를 통해 새롭고 건전한 바이오벤처 생태계를 구성하고 국내 헬스케어 산업에 기여할 방침이다.

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는 제넥신과 프로젠의 신사옥으로 연면적 약 3만9075㎡에 지상 9층, 지하 3층으로 구성돼 있다. 주차장·공용공간을 제외한 6개층은 제넥신, 2개층은 협력사인 프로젠이 사용하고 있다.

제넥신은 후기 임상단계에 있는 신약 파이프라인들의 상업화에 주력하는 만큼 본사 이전을 통해 사업개발, 임상개발, 연구소를 한 곳에 모아 업무 효율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누구보다 앞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구해온 한독은 이번 준공을 계기로 더 진보한 형태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며 “연구원들이 몰입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이 마련된 만큼, 글로벌 신약 개발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정원 제넥신 대표는 “새로운 마곡시대를 맞아 제넥신이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하는 제 2의 도약을 성공적으로 이루기 위해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모든 부서가 한 공간에 자리잡아 업무 협력과 창의적 논의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관계사들과의 협업도 촉진해 더욱 효율적으로 파이프라인의 상업화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