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무속 프레임'에 '당 내홍 리스크'까지… 시름 깊어져
윤석열, '무속 프레임'에 '당 내홍 리스크'까지… 시름 깊어져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1.24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 공천 두고 洪과 이견… 창구 완전 닫히진 않아
김건희 "영빈관 옮길 거야" 논란… 국민의힘 "프레임" 반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자유ㆍ평화ㆍ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외교안보 글로벌비전을 발표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2022.1.24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외교안보 글로벌비전을 발표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앞에 '무속 논란', '당 내홍 리스크' 등 각종 암초가 산재한 모습이다. 윤 후보는 앞서 이준석 대표와 갈등을 봉합하고 '원팀' 기조를 확립, 당 내홍으로 빠진 지지율을 회수하는 데 박차를 가하던 중 홍준표 의원과 '3.9 보궐선거' 서울 종로 지역 공천을 두고 이견을 빚으며 당 내부 갈등이 재점화됐다.

홍 의원은 현재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에게 큰 불쾌감을 드러내며 자신의 출당 요구마저 하는 형국이다. 다만 정치권에서는 대선 정국에서 윤 후보가 높은 지지율을 구가한다면 홍 의원이 합류할 여지가 남아있다 보고 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김용남 전 상임공보특보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홍 의원의 선대위 합류 여부에 대해 "최근 보면 이재명 후보하고 (윤 후보가) 격차가 벌어진 여론조사 결과가 꽤 있지 않느냐"며 "이게 계속 고공행진하면 합류할 가능성이 열릴 것 같다"고 말했다.

'친홍(親洪)' 인사로 꼽히는 이언주 전 의원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홍 의원이 출당 의사 표현) 말미에 '또 내 발로 (당을) 나갈 수는 없고' 이런 말을 덧붙였다"며 "굉장히 복잡한 심경 표시를 한 게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이 전 의원은 "사실은 이게 윤핵관이든 이런 분들이 지금 문제를 일으킨 것"이라며 "계속해서 선대위에서 자꾸 이런 일들이 발생하는데 이런 식으로 커뮤니케이션 하는 건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선대위 차원에서도 아직 문을 완전히 닫지는 않은 모양새다. 김은혜 공보단장은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홍 의원을 향해 "그동안 우리 당의 중요한 자산으로 자리매김 해 온 분"이라며 "함께 가고자 하는 노력은 늘 지금도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창구를 열어뒀다.

여기에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를 둘러싼 '무속 논란'도 쉽게 가라앉지 않아 정치적 부담이 더욱 커지고 있다.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열린공감TV' 등은 최근 김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씨 사이 미공개 통화 녹음 내용을 보도했다. 

여기서 이씨가 '아는 도사가 청와대 영빈관으로(을) 옮겨야 된다더라'고 언급하자 김씨는 "응, 옮길 거야"라고 대답했다. 영빈관은 국내외 귀빈 등을 맞이하거나 100명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회의를 열 때 쓰는 건물이다. 즉, '도사'의 말에 따라 국가 건물을 사적 목적으로 옮기는 것으로 비쳐 논란을 살 수 있는 대목이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건진법사와 해우스님이 김씨의 초대로 '마크 로스코 VIP 개막전'에 참석했다며 이전부터 친분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건진법사는 앞서 윤 후보를 둘러싼 '왕(王)자 논란' 당시 언급된 인물이다. 김 의원은 "여러 가지 정황상으로 보면 건진법사가 먼저 김씨와 인연을 맺었고, 자신의 스승인 해우스님을 김씨가 주최한 행사에 초청한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전날 이에 대해 '의도적인 무속 프레임'이라 지적하며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