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홍준표 만나 상임고문 제안… 洪 "요청 해소되면 참여"
윤석열, 홍준표 만나 상임고문 제안… 洪 "요청 해소되면 참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1.19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운영 능력 담보·처갓집 비리 엄단 선언 제안"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9일 경선에서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과 전격 회동을 하고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을 제안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날 두 사람의 만남은 서울 모처의 한 식당에서 약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회동은 지난해 12월2일 공통 지인까시 세 사람이 만찬 회동을 한 이후 48일 만이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홍 의원에게 선대본부 상임고문을 맡아달라고 요청했고, 홍 의원은 선결 요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온라인플랫폼 '청년의 꿈'을 통해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할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는 것과 △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하는 것 등 제안을 공개했다. 

홍 의원은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본부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윤 후보에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 의원은 경선 패배 이후 '백의종군'을 선언하며 윤 후보와 거리두기를 해왔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