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소형경전철 ‘스카이큐브’ 운영 순항
순천시, 소형경전철 ‘스카이큐브’ 운영 순항
  • 양배승 기자
  • 승인 2021.09.1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발권 할인·갈대열차 운행 등으로 수익구조 개선
(사진=순천시)
(사진=순천시)

전남 순천시가 지난 3월 스카이큐브를 무상인수한 후 운영한 결과, 안정적으로 운행되고 수익구조도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3일 시에 따르면, 지난 3월26일 스카이큐브 재개장 이후 8월말까지 국가정원 입장객(54만5537명) 대비 스카이큐브 탑승객(7만2920명) 비율은 12.7%로, 기존 운영기간 평균 탑승률(5.3%)에 비해 2.4배 증가했다.

시는 스카이큐브 운행재개와 함께 순천만국가정원, 스카이큐브, 갈대열차, 순천만습지를 연계하여 관광을 즐길 수 있는 통합발권제를 도입하고, 문학관역에서 순천만 습지까지의 갈대탐방로에 친환경 전기 갈대열차를 운행하여 관람객 이동 편의를 제공하고, 이동구간 편의시설 확충과 홍보에도 공을 들여왔다.

특히, 2021년 8월 조례 개정으로 무료입장자 및 1년권 소지자, 관광지 통합입장권소지자가 국가정원 입구에서 매표시 할인율을 적용하는 선발권 할인 제도를 실시한 이후 입장객 대비 탑승률은 16.1%로 평년대비 3배 증가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영향으로 2020년 국가정원입장객 및 스카이큐브 탑승객이 1/3 수준으로 감소한 상황에서 2021년에도 운영 고정비용 등을 고려하면 적자가 불가피한 상황이었으나, 이러한 탑승률 증가에 따라 수지 개선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면서 “2022년 이후 정부의 위드 코로나 정책에 따라 일상이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될 경우 큰 흑자폭을 기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재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 입구 매표소에서 통합권을 구입할 경우, 순천만국가정원, 순천만습지, 스카이큐브, 갈대열차를 일반인 기준 1만4000원, 순천시민의 경우 6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스카이큐브는 2011년 1월 순천시와 포스코가 실시협약을 체결해 포스코가 610억원을 투자해 2014년 개통했으나, 2019년 계약 이행상 다툼으로 대한상사원 중재판정에 따라 올해 3월26일 순천시가 무상인수해 운영하고 있다.

bsy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