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배달의민족과 수제맥주 시장 공략
세븐일레븐, 배달의민족과 수제맥주 시장 공략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7.2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정훈 브루마스터가 개발한 라거 타입 '캬 맥주' 출시
제조는 오비맥주 KBC…"MZ세대들에게 신선한 재미 제공"
모델들이 배달의민족, 윤정훈 브루마스터와 협업해 선보인 '캬 맥주'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세븐일레븐]
모델들이 배달의민족, 윤정훈 브루마스터와 협업해 선보인 '캬 소리나는 맥주'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이 배달의민족과 함께 편의점 수제맥주 시장 공략에 나섰다.

세븐일레븐은 여름철 맥주 성수기 시즌을 맞아 배달의민족과 ‘캬 소리나는 맥주’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017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차별화 상품·서비스 개발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캬 맥주’도 그 일환이다.

‘캬 맥주’는 국제 맥주대회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인 윤정훈 브루마스터가 직접 수개월 연구 끝에 개발한 맥주다.

‘캬 맥주’는 시원한 맥주 첫 잔을 마셨을 때 외쳐지는 일상 속 구어 “카”를 시각화한 네이밍으로 배달의민족 서체(한나체)를 활용했다.

‘캬 맥주’는 라거타입 수제맥주로 향긋하면서도 은은한 꽃내음을 느낄 수 있다. 또 쓴맛과 단맛이 어우러져 깔끔하면서도 시원한 청량감을 준다.

패키지에는 맥주 맛을 상상할 수 있는 재미있는 문구와 푸드 페어링 정보도 담았다.

제조는 오비맥주의 수제맥주 협업 전문 브랜드인 코리아 브루어스 콜렉티브(KBC)가 맡았다.

남건우 음료주류팀 선임MD는 “배달의민족, 국내 최고 수준의 브루마스터와 협업해 차별화 수제맥주를 선보이게 됐다”며 “특유의 심플한 디자인과 재미있는 상품명이 여름철 성수기 맥주 시장에서 MZ세대들에게 신선한 재미와 관심을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