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 전국 최초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예비성과판정 합격
횡성군, 전국 최초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예비성과판정 합격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7.2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87.1%로 안정적 유수율 유지… 연간 10억원 재정 개선효과

강원 횡성군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이 추진된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2020년 8월 예비성과판정 착수(8개월간 유수율 87.1%)를 거쳐 지난 23일 합격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은 노후시설 개선 및 누수 저감을 통한 안정적 수돗물 공급과 상수도 통합운영센터(유지관리시스템) 운영을 통해 안정적 유수율 관리를 위한 사업이다.

유수율이란 정수장에서 생산해 공급된 총수량(생산량)과 요금으로 받아들여진 수량(유수수량)의 비율을 백분율로 나타낸 것으로 유수수량÷총급수량(생산량)으로 계산된다.

군은 목표유수율(85%) 조기 달성을 통해 전국 133개 지자체 현대화사업 대상지 중 최초로 지난해 8월부터 올해 4월까지 예비성과 판정을 시행했다.

대상은 횡성읍, 우천면으로 기간은 2017년 2월부터 내년 2월까지 5년간이다.

사업은 노후관로 개선 49.9km, 사업대상지 블록 구축을 통한 통합운영센터(유지관리시스템) 운영, 관로 누수탐사(498km) 및 복구(연간 100건) 등으로 추진됐다.

총 사업비는 265억원으로 국비와 지방비 각각 50%씩 부담하며, 사업이 마무리되면 연간 77만t의 누수량이 저감되고, 이는 연간 약 10억원(수도요금 기준)의 재정개선 효과가 있다.

장신상 군수는 “사업기간이 1년이나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예비성과 판정 합격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한 노력의 쾌거라 할 수 있겠다"며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도 상수도 통합관제센터(유지관리시스템)를 활용한 유수율 관리와 상수도 시설의 수시 점검, 누수탐사 및 복구 등을 통해 안전하고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횡성/김정호 기자

jh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