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취약계층 7만3000명 채무부담 950억원 완화
캠코, 취약계층 7만3000명 채무부담 950억원 완화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1.07.20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금융지원 종료로 인한 부실 채권 발생 대비
(사진=신아일보DB)
상반기 7만3000명의 개인 채무 부담 950억원을 완화한 캠코가 하반기에도 채무자 특별 대책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사진=신아일보DB)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20일 코로나19 극복 지원 실적과 함께 하반기 추진 과제를 공개했다.

캠코는 우선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피해·취약계층에 대한 선제적인 지원을 위해 가계 부문에서 채무감면과 상환유예 등을 통해 7만3000명의 개인 채무 부담 950억원을 완화했다고 밝혔다.

또 자체재원으로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를 조성해 674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연체채권을 매입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자산매입 뒤 임대 프로그램을 통해 1723억원의 지원 외에도 캠코선박펀드, 대출형 PDF 출자 등으로 유동성을 공급해 위기에 직면한 기업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지원 중이라서 설명했다.

아울러 캠코는 관리 중인 국유재산과 공공건물 임대료를 낮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6974건, 216억9000억원을 지원했다.

저소득·사회취약계층을 위해서도 감염병 예방용품과 생계지원, 디지털 공부방 조성 등 약 10억원 상당을 지원했다.

올해 하반기 캠코는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 운영 및 채무자 특별대책 유지를 통해 채무자의 재기를 지속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금융지원정책 종료 뒤 나타날 수 있는 대규모 부실채권 발생 가능성도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경영위기 기업을 위한 '기업자산 매각지원 프로그램' 활성화를 통해 연말까지 지원 목표 2조원을 달성하고 , 정책자금 연계지원, 사업재편기업 보유설비 매각지원 등 맞춤형 프로그램도 강화한다.

국유재산 임차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임대료 감면 제도를 연장해 국민 부담을 완화하는 한편, 드론과 사물인터넷(IOT)를 활용한 위험재산 실시간 안전점검 등 디지털 기술을 통한 스마트 자산 관리도 확대한다.

캠코는 이 밖에 '아산 주차타워' 등 생활형 SOC를 포함한 공공개발사업 13건을 착공하고, '대구통합청사' 등 10건의 사업을 준공하는 등 총 6708억원에 이르는 공공개발사업도 추진한다.

ESG 가이드라인도 사업 전반에 적용해 △제로에너지 빌딩&그린리모델링 개발을 통한 탄소중립 정책 선도 △ESG 채권발행․ESG 투자원칙 확립 등 사회책임 투자 강화 △국세물납기업 가치 제고 등 캠코형 ESG경영 내재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bth7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