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ME 2021' 개막, 드론택시 타고 '신세계' 선사
‘SSME 2021' 개막, 드론택시 타고 '신세계' 선사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1.06.10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티머니,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개최
현대차‧SKT, 미래 교통수단 체험‧혁신기술 선배
[사진=티머니]
김태극 티머니 대표이사(왼쪽 4번째)가 진선미 국회의원 국토교통위원장(왼쪽 2번째) 등에게 모빌리티 미래 청사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티머니]

드론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미래의 서울을 미리 경험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 SKT, LG전자 등 국내 대표 모빌리티 기업들이 한 곳에 모여 서울의 미래 교통 시대를 앞당긴다.

서울시가 주최하고 티머니가 주관하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가 10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개막했다. 행사는 12일까지 3일간 이어진다.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이 가져다 줄 이동수단의 변화를 전망하고 모빌리티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자리다.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한화시스템, LG전자, GS칼텍스, 벤츠, KT, T맵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티머니 등 40여개 모빌리티 및 IT기업들이 참여, 각각 미래기술을 뽐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은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더욱 앞당기고 있다”며 “도심항공교통, 자율주행, 스마트 물류 배송 시스템 등 모빌리티 생태계와 인프라 구축에 힘써 서울시의 미래 교통시간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외 주요 모빌리티 기업인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기조연설을 통해 모빌리티 산업에서 기업들이 갖는 새로운 이동수단에 대한 의지와 포부를 밝혔다.

박동일 현대자동차 부사장은 ‘미래 모빌리티의 기술 혁신’을 주제로 현대자동차가 추구하는 미래 모빌리티와 기술 혁신 의지를 내비쳤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사장은 2차원에서 3차원으로 확장된 도로망에서 새로운 이동수단으로 자리매김할 UAM에 대해 확신하면서 급변할 모빌리티 생태계를 예고했다. 마르쿠스 쉐퍼 메르세데스 벤츠 승용부문 최고운영책임자는 지속가능한 지능형 모빌리티를 지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티머니]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사진=티머니]

전시관은 UAM과 스마트물류, 자율주행, 3개의 주제로 구성됐다. 각각 드론 기체 탑승 체험, 물류배송 로봇, 자율주행 VR 체험 등 다양한 전시, 시연행사가 진행됐다.

UAM존에서는 UAM 기체와 터미널 역할을 하는 허브, 안전한 운행을 위한 관제 등 UAM 핵심 기술 등 미래 서울의 하늘길을 여는 3차원 도심교통망 기술을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물류존에서는 상품 주문부터, 주문한 상품의 이동경로를 따라 첨단물류센터의 물류로봇과 라스트 마일 배송로봇의 시연과 함께 미래 효과적이고 친환경적인 물류 배송을 볼 수 있다.

자율주행존에서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고밀도 지도 등 자율주행 핵심기술을 소개하고, 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의 VR체험도 가능하다. 또한 현대모터스그룹과 42dot, 언맨드솔루션의 자율주행 셔틀과 컨셉카도 볼 수 있다.

또한 CJ대한통운, GS칼텍스, LG전자, SK텔레콤, 네이버랩스, 카카오모빌리티 등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는 40여개 참가기업들은 전시존에서 새로운 모빌리티 물결에 대응하는 기업들의 비전과 기술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AI 로봇쇼, 대학생 모빌리티 디자인 전시, 웨어러블 로봇 체험, 행사장 인근 자율주행 셔틀 운영 등 시민들이 직접 미래 모빌리티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5G, IoT 첨단 기술을 접목한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발전상을 가장 먼저 선보일 수 있는 곳이 바로 상암 지역”이라며 “이번 엑스포에서 다양한 기업들의 첨단 기술과 서울시의 미래 교통 비전을 함께 체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포스터.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포스터.

[신아일보] 송창범 기자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