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BGF리테일과 치매환자 실종 예방 업무협약
복지부, BGF리테일과 치매환자 실종 예방 업무협약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5.2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 점포, 실종 치매 노인 신고·임시보호 역할
CU 편의점 치매 환자 보호·신고 매뉴얼 영상 예시[이미지=연합뉴스]
CU 편의점 치매 환자 보호·신고 매뉴얼 영상 예시[이미지=연합뉴스]

보건복지부는 BGF리테일과 24일 BGF리테일 사옥에서 치매 환자 실종 예방과 조기 발견을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전국 1만5000여개 CU 매장 인프라를 활용해 지역사회 치매 환자 보호를 더욱 강화하는 게 목적이다.

협약에 따라 전국의 CU 매장은 실종 치매(의심) 환자 발견 시 신고, 임시 보호하는 치매안심 편의점 역할을 맡게 된다.

BGF리테일은 실종 치매 환자 식별 기준과 발견 시 신고방법 등을 자세히 안내하는 영상 매뉴얼을 제작해 전국 CU 매장에 배포할 계획이다.

또 보건복지부와 실종 치매 노인 찾기 홍보, 대국민 치매 예방과 인식 개선 캠페인 등을 공동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양성일 복지부 제1차관은 “실종은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발생하기 때문에 예방이 최고의 보호”라며 “누구나 접근하기 쉽고 24시간 운영되는 편의점이 사회 안전망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협력 방안들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CU는 좋은 친구처럼 언제나 고객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역사회의 안전망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더 많은 국민이 아이CU 캠페인을 인지하고 치매노인의 실종 예방과 조기발견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