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의원, 영흥도 매립지 선정취소·전면 재검토 요구 서명운동
김남국 의원, 영흥도 매립지 선정취소·전면 재검토 요구 서명운동
  • 문인호 기자
  • 승인 2021.05.1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흥도 매립지 선정 관련 안산시·안산시의회 반대 입장 표명
(사진=김남국 의원 측)
(사진=김남국 의원 측)

김남국 국회의원은 지난 15일 대부동 하나로마트 앞에서 ‘영흥도 쓰레기 매립지 선정취소 및 재검토 요구 동참’ 서명운동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서명운동은 지난 3월 인천시가 영흥도 매립지를 확정 발표한 것에 대해 전면 재검토 및 선정취소 등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김남국 의원이 대표로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접수를 하기 위해 진행했다.

서명운동에는 김남국 의원을 비롯해 원미정 경기도의원과 나정숙 안산시의원, 대부동 통장협의회 등이 함께 했다.

김 의원은 영흥도 매립지 지정 문제에 대해 △일방적 행정으로 인한 절차상 하자 △대부도 자연환경 훼손 △부정적 이미지로 인한 관광산업 타격 △어업종사자의 생계 위협 △안산시민의 건강 위협 등을 이유로 선정 취소 및 재검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실제로 인천시가 영흥도를 매립지로 지정할 경우 대부도를 반드시 거쳐야 하는 상황임에도 안산시와 협의한 바 없고, 대부도 주민들의 의견 수렴 절차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난 3월 유튜브 생중계 브리핑을 통해 “안산시와 다 한 차례도 협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단원구 대부도 지역을 포함시킨 매립지 건설계획을 발표한 인천시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안산시의회도 지난해 12월 ‘영흥도 쓰레기 매립장 예비후보지 선정 취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키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안산시민의 서명을 받아 국민권익위원회에 정식으로 고충 민원을 신청할 계획”“안산시민을 무시하는 인천시의 일방적 행정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안산시민과 함께 힘을 모아 문제를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말하면서 “안산시와 안산시민의 편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남국 의원은 서명운동 행사에 앞서 대부동 문화센터에서 열린 대부동 통장협의회에 참석해 대부동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mih25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