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중국 후난사범대 동북아연구중심과 MOU 체결
원광대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중국 후난사범대 동북아연구중심과 MOU 체결
  • 문석주 기자
  • 승인 2021.05.0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원광대학교)
(사진=원광대학교)

전북 익산 원광대학교 한중관계연구원·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와 중국 후난사범대학 동북아연구중심이 6일 온라인으로 학술교류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9일 연구소에 따르면 양 기관은 앞으로 동북아시아 연구와 더불어 관련 학술회의를 개최하고, 공동연구 과제 발굴을 비롯해 학술교류와 관련된 제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후난사범대는 우리나라 임시정부가 활동한 창사에 있는 중국 명문대학으로 동북아연구중심은 2018년 설립된 가운데 중국 교육부의 지역 연구중심기지로서 중국, 한국, 북한, 러시아, 일본 등 동북아지역 평화와 화해, 중한협력, 공동체 구축 등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동북아 연구 학술 싱크탱크 구축을 위해 동북아지역 여러 대학 및 연구기관과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김정현 원장은 “동북아시아 지역에는 역사, 사회, 문화, 정치 등 여러 영역에서 풀기 어려운 문제들이 산재해 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우선 공동의 시각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인식공동체를 만드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번 MOU 체결은 동북아 인식공동체를 형성하기 위한 두 연구기관의 공동 인식 결과로 이뤄져 앞으로 한국과 중국에서 세계 동북아 연구자들의 협력체계 구축과 동북아 연구 및 미래공동체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북아 공동번영을 위한 동북아시아다이멘션(NEAD) 토대 구축’이라는 아젠다로 HK+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원광대 한중관계연구원·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는 중국 연변대학 민족연구원, 대련대 동북사연구중심, 산동대 동북아학원, 일본 히토쓰바시대 한국학연구센터, 리쓰메이칸대학 코리아연구센터, 불교대학, 홋카이도대 공공정책연구센터, 러시아 극동연방대학교 한국연구센터, 사할린국립대학교 법·경제·행정대학 등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관련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신아일보] 익산/문석주 기자

sj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