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본부, 전국 최초 119영상 신고 수어통역 서비스 도입
충남소방본부, 전국 최초 119영상 신고 수어통역 서비스 도입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1.05.07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자 영상통화 위한 수어 통역 시스템 구축…7일 시연회 열고 본격적 운영
시연회를 마친 양 지사는 119영상신고 수어통역 서비스가 양극화 위기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사진=충남소방본부)
시연회를 마친 양 지사는 119영상신고 수어통역 서비스가 양극화 위기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사진=충남소방본부)

충남소방본부가 전국 최초로 3자 영상통화 방식의 119영상신고 수어통역 서비스(이하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

충남소방본부는 7일 119종합상황실에서 양승조 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시연회를 열고 본격적인 서비스의 시작을 알렸다.

도정 역점과제인 양극화 위기 극복의 일환으로 도입된 이번 서비스는 청각‧언어 장애인이 보다 원활하고 신속하게 119 신고를 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청각‧언어 장애인이 119신고를 하기 위해서는 수어 통역사나 지인에게 도움을 받는 간접적인 방식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신고의 신속성과 정확성에 한계가 있었다.

문자 메시지를 활용한 신고도 가능하지만 정확한 환자 정보나 현장 상황 파악이 지체되는 등 소방서비스 품질 저하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이제 청각‧언어 장애인이 119로 신고를 하면 상황요원과 전문 수어 통역사가 동시에 영상통화로 연결된다.

수어로 표현하는 신고내용은 통역사가 소방관에게 음성으로 전달되고, 환자 및 현장 상황 파악을 위한 소방관의 질문 또한 수어로 신고자에게 실시간으로 묻고 답을 들을 수 있게 된다. 

충남소방본부는 수어 통역을 위해 지난 3월 24시간 운영되는 수어 통역 전문 기관 ‘손말이음센터’와 업무 협의를 마쳤다.

서비스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3자 통화가 연결되는 동안에도 장애인이 눈으로 보고 이해할 수 있는 ‘수어카드’ 14종을 자체 제작해 4월 중 검증을 끝냈다.

수어카드에는 ‘대피하세요’, ‘어디가 아프세요?’, ‘휴대폰 화면을 돌려 현장을 보여 주세요’ 등의 문구와 함께 같은 의미를 수어로 표현하는 통역사의 사진이 담겨 신고 장애인의 이해를 돕는다.

양승조 지사는 시연회에서 “소방본부의 세심하고 적극적인 행정이 도내 2만 3000여 청각‧언어 장애인들의 안전복지의 수준을 한층 끌어올렸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서비스가 충남을 넘어 전국으로 확대되어 국민으로서 누구나 누려야 할 보편적이고 평등한 안전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시작점이자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