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물산 지분 120만주 상속…법정상속 비율
이재용, 삼성물산 지분 120만주 상속…법정상속 비율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4.3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180만8577주', 배우자 상속비 적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삼성물산 지분 약 120만주를 상속받았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29일자로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물산 보통주 542만5733주 중 120만5720주를 상속받았다. 이에 이 부회장의 지분율은 기존 17.33%에서 17.97%로 상승했다.

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도 이 회장의 보유 삼성물산 지분 중 일부를 상속받았다.

홍 전 관장은 180만8577주(0.96%)를 상속받았고 이 사장과 이 이사장은 각각 120만5718주씩 물려받았다. 두 사람의 지분율은 6.19%로 동일하다.

이는 법정상속비율과 동일하다. 현행 상속법에선 피상속인이 유언으로 상속분 지정을 하지 않은 경우 직계존속에게 균등비율로 상속한다. 다만 피상속인의 배우자 상속분은 직계존속 상속분에 5할을 더한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