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지방산림청, 참나무시들음병 맞춤형 복합방제 실시
북부지방산림청, 참나무시들음병 맞춤형 복합방제 실시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4.13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지방산림청은 참나무시들음병 발생지역을 대상으로 리‧동 단위별 맞춤형 복합방제 계획에 따라 참나무시들음병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참나무시들음병 피해는 매년 감소하고 있으나, 서울·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피해를 주고 있다.

이에 북부지방산림청은 4월 말까지 고사목 제거를 완료하고, 매개충 우화 최성기 이전인 6월 초까지 피해목에 끈끈이롤트랩을 설치해 매개충인 광릉긴나무좀을 포획할 계획이다.

참나무시들음병은 ‘광릉긴나무좀’이 곰팡이균을 몸에 지닌 채 참나무로 들어가 병을 옮겨 발생한다.

감염된 참나무는 줄기의 수분 통로가 막히면서 잎이 시들고 빨갛게 마르기 때문에 한여름에도 단풍이 든 것처럼 보인다. 

최수천 청장은 “참나무시들음병은 치유력이 있어서 매개충 개체수를 줄이기만 해도 피해목이 다시 건전목이 될 수 있다"며 "적극방제를 추진해 광릉긴나무좀 개체 밀도를 조절하는 데 역점을 두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원주/김정호 기자

jh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